맘카페서 육아용품 판다 글 올린 뒤 돈만 챙기고 물건 보내지 않은 30대 > 법원/검찰

더 나은신문
사이트 내 전체검색
울…


법원/검찰

맘카페서 육아용품 판다 글 올린 뒤 돈만 챙기고 물건 보내지 않은 30대
"춘천지법,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 선고"

페이지 정보

DATE : 2021-09-10 14:44

본문

맘카페에서 육아용품을 판다는 글을 올린 뒤 돈만 챙기고 물건은 보내지 않은 30대 여성이 항소심에서도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춘천지법 형사1부(김청미 부장판사)는 10일 사기 혐의로 기소된 A(36)씨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과 보호관찰, 사회봉사 240시간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만을 선고했다.
 

A씨는 2019년 5월 26일 맘카페에 "개구리 점퍼루를 판매한다"는 글을 올린 뒤 피해자에게 "돈을 입금해 주면 택배로 배송해주겠다"고 속여 2만원을 챙기고는 물품을 보내지 않았다.


A씨는 이 같은 수법으로 육아용품 판매 글을 올리고는 네 차례에 걸쳐 13만원을 뜯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심 재판부는 A씨가 비슷한 범죄를 12번이나 저지른 점과 공소제기 이후 법원의 소환에 응하지 않다가 결국 법원이 발부한 구속영장이 집행되면서 재판이 진행될 수 있었던 점 등을 고려해 징역형 집행유예를 내렸다.
유인옥 기자



더 나은신문

회사명 : 더 나은신문/법률행정신문   /   대표자 : 김진석  /   발행인/편집인 : 강신애
등록번호 : 서울 다 50552 , 서울 다 50571   /   등록일 : 2018.11.23 , 2019.1.1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신애
주소 : 서울시 노원구 화랑로 449-7, 501호(공릉동)   /   TEL. 02-6489-0949  /   FAX. 02-6081-1541  /   E-mail. thenaeun11@hanmail.net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 presson.kr.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