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처럼 설계된 주거용 오피스텔 '인기' > 금융경제

더 나은신문
사이트 내 전체검색
삼…


금융경제

아파트처럼 설계된 주거용 오피스텔 '인기'

페이지 정보

DATE : 2021-06-18 13:19

본문

아파트처럼 설계된 주거용 오피스텔(아파텔)의 인기가 식을 줄 모르고 있다.


18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대방건설이 지난 16∼17일 경기도 화성시에서 분양한 '동탄2신도시 동탄역 디에트르 퍼스티지' 오피스텔은 323가구 모집에 2만6천783명이 신청해 평균 82.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전용면적 84㎡OA형은 92가구 모집에 거주자 우선 전형에 4천32명, 기타 전형에 1만93명이 신청하며 총 1만4천125명(153.5대 1)이 몰렸다.


이 단지 전용 84㎡ 기준으로 아파트 분양가는 4억4천34만∼4억8천867만원에 책정됐으나 오피스텔 분양가는 9억1천660만원에 나왔다.


오피스텔은 발코니 면적이 없는 점을 고려할 때 아파트보다 실질 면적은 작지만, 가격은 두 배에 달하는 것이다.


이 단지 아파트는 분양가 상한제를 적용받아 주변 시세보다 훨씬 저렴하게 가격이 책정되면서 전국적으로 역대 최고 1순위 평균 청약 경쟁률(809.1대 1)을 기록한 바 있다.
불식했다"고 설명했다.


작년 7월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가 부활하면서 수도권에서 이처럼 아파트와 오피스텔의 가격 역전 현상이 나타나고 있지만, 주거용 오피스텔의 인기는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지난 1월 분양한 경기도 성남시 고등지구 '판교밸리자이' 오피스텔의 경쟁률은 평균 232대 1로, 아파트 평균 청약 경쟁률(64대 1)보다 약 4배 높았다.


판교밸리자이 아파트 전용면적 84㎡의 분양가는 7억7천만∼8억5천600만원이었지만, 오피스텔은 같은 면적 분양가가 9억3천500만∼10억7천300만원으로 훨씬 비쌌다.


오피스텔은 만 19세 이상이면 청약통장, 거주지 제한, 주택 소유 여부와 관계없이 청약할 수 있다는 점이 인기를 끄는 요인으로 풀이된다.


또 오피스텔만 보유한 자는 청약에서 무주택자로 간주해 가점을 쌓는 데 유리하고, 주택담보대출의 담보인정비율(LTV)도 분양가의 최대 70%에 달해 상대적으로 진입 장벽이 낮다.

김민희 기자



더 나은신문

회사명 : 더 나은신문/법률행정신문   /   대표자 : 김진석  /   발행인/편집인 : 강신애
등록번호 : 서울 다 50552 , 서울 다 50571   /   등록일 : 2018.11.23 , 2019.1.1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신애
주소 : 서울시 노원구 화랑로 449-7, 501호(공릉동)   /   TEL. 02-6489-0949  /   FAX. 02-6081-1541  /   E-mail. thenaeun11@hanmail.net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 presson.kr.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