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이 최대 우방인 러시아와의 공고한 관계를 대외에 과시 > 국제

더 나은신문
사이트 내 전체검색
평…


국제

중국이 최대 우방인 러시아와의 공고한 관계를 대외에 과시

페이지 정보

DATE : 2020-12-29 11:50

본문

미국의 대중 공세가 점차 강화하는 가운데 중국이 최대 우방인 러시아와의 공고한 관계를 대외에 과시했다.


29일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에 따르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전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전화 통화로 연말연시 인사를 나누며 관계 강화 의지를 재확인했다.


시 주석은 통화에서 "올해는 중국과 러시아 또 세계에 평범하지 않은 해였다"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대유행 속에 인류는 생명과 안전에 종전에 없던 도전을 맞았다"고 회고했다.
 
 
이어 "양국은 서로를 돕고, 한계를 함께 극복해 나갔다"면서 "상호 간 핵심 문제에 관해서 지지하고, 양국의 높은 수준의 상호신뢰와 우의를 보여줬다"고 극찬했다.


또 "양국이 반파시즘 전쟁 승리 75주년과 주요 20개국(G20), 상하이협력기구(SCO), 브릭스(BRICs·브라질, 러시아, 인도, 중국,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신흥 경제 5개국) 등 국제 조직에서도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평가했다.


푸틴 대통령은 "올해 코로나19의 영향에도 불구하고, 러중관계는 안정적으로 발전했다"면서 "양국은 상호 방역 지원과 무역, 에너지, 과학기술 등의 분야에서 협력을 추진했다"고 화답했다.


이어 "양국은 내년에 '러중 선린우호 조약' 체결 20주년을 맞이한다"며 "이는 러중관계 역사상 기념비적인 일"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문원식 기자



더 나은신문

회사명 : 더 나은신문/법률행정신문   /   대표자 : 김진석  /   발행인/편집인 : 강신애
등록번호 : 서울 다 50552 , 서울 다 50571   /   등록일 : 2018.11.23 , 2019.1.1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신애
주소 : 서울시 노원구 화랑로 449-7, 501호(공릉동)   /   TEL. 02-6489-0949  /   FAX. 02-6081-1541  /   E-mail. thenaeun11@hanmail.net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 presson.kr.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