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내달부터 부스터샷 시작... 50대 성인.기저질환자.얀센 백신 접종자 대상 > 복지/사회

더 나은신문
사이트 내 전체검색
울…


복지/사회

정부, 내달부터 부스터샷 시작... 50대 성인.기저질환자.얀센 백신 접종자 대상

페이지 정보

DATE : 2021-10-28 14:31

본문

정부가 내달부터 50대 성인과 기저질환자, 얀센 백신 접종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예방백신 부스터샷을 시작한다.


추가접종은 기본접종을 마치고 6개월이 지난 시점에 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감염 위험이 큰 면역저하자와 얀센백신 접종자는 2개월 이후부터 가능하다.


28일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추진단은 이런 내용의 '11∼12월 예방접종 시행계획'을 발표했다.


추진단은 기존 접종 완료자 감염 및 중증·사망 위험, 돌파감염 가능성 등을 고려해 50대 연령층, 기저질환자, 얀센백신, 우선접종 직업군 등을 추가접종 대상에 추가했다.


당국은 앞서 면역저하자, 60세 이상 고령층, 코로나19 치료병원·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종사자, 요양병원·요양시설·감염취약시설 입소자 및 종사자 등 369만명을 추가접종 우선 대상자로 삼고 이달부터 접종에 들어갔다.


50대는 코로나19 감염시 치명률(0.31%)이 다른 연령대(20∼40대 0.02∼0.07%)에 비해 훨씬 높아 추가접종 대상에 포함됐다.


50대는 현재 791만 명이 접종을 완료했고, 이 가운데 기본접종 이후 6개월이 경과한 32만명이 대상이다. 나머지는 내년부터 순차적으로 접종을 받는다.


기저질환자는 감염 시 중증·사망 위험이 높다. 이번에는 내분비·심혈관·만성 신장·만성 호흡기·신경계·소화기 질환자가 추가접종 대상자로 정해졌다.


해당 질환자는 의사의 판단에 따라 추가접종이 권고된다.


얀센 백신 접종자 148만명은 백신별 권고 횟수를 접종하고도 항체 부족으로 감염되는 이른바 '돌파감염' 비율이 높아 추가접종 대상이 됐다.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과 의원급 의료기관·약국 종사자, 돌봄 종사자, 특수교육·보육, 보건교사 및 어린이집 간호인력, 경찰·소방·군인 등 사회필수인력은 업무 특성상 감염·전파 위험이 높다는 점이 고려됐다. 대상자는 25만명이다.


예약·접종 일정을 보면 얀센 백신 접종자는 이날 오후 8시부터 예방접종사전예약시스템(http://ncvr.kdca.go.kr)에서 예약하고, 내달 8일부터 접종에 들어간다.


50대와 기저질환자, 우선접종 직업군은 내달 1일 오후 8시부터 예약하고, 15일부터 접종한다.


의료기관에 남아있는 잔여백신을 이용하는 경우에는 네이버·카카오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예약 등을 통해 내달 1일부터 추가접종이 가능하다.
이상철 기자



더 나은신문

회사명 : 더 나은신문/법률행정신문   /   대표자 : 김진석  /   발행인/편집인 : 강신애
등록번호 : 서울 다 50552 , 서울 다 50571   /   등록일 : 2018.11.23 , 2019.1.1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신애
주소 : 서울시 노원구 화랑로 449-7, 501호(공릉동)   /   TEL. 02-6489-0949  /   FAX. 02-6081-1541  /   E-mail. thenaeun11@hanmail.net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 presson.kr.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