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부남이란 사실 숨기고 여성과 교제했다는 의혹 제기된 검사 중징계 > 복지/사회

더 나은신문
사이트 내 전체검색
흥…


복지/사회

유부남이란 사실 숨기고 여성과 교제했다는 의혹 제기된 검사 중징계
"법무부, 정직 2개월 처분"

페이지 정보

DATE : 2021-09-10 14:23

본문

유부남이란 사실을 숨기고 여성과 교제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검사가 중징계 처분을 받았다.


10일 법조계에 따르면 법무부는 전날 검사징계위원회를 열어 A 검사에게 '품위 손상'을 이유로 정직 2개월 처분을 내렸다.


앞서 여성 B씨는 지난 5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유부남 검사의 거짓말과 비위를 덮으려 하는 법무부와 서울중앙지검에 대한 즉각적인 조치를 촉구한다'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B씨는 "연인 관계였던 A검사가 수개월간 유부남인 사실을 속이고 저와 만나며 수백만원에 이르는 돈을 빌려 간 후 갚지 않았고, '교제 사실을 알리지 말라'며 서명을 강요했다"고 주장했다.

강낙도 기자

 



더 나은신문

회사명 : 더 나은신문/법률행정신문   /   대표자 : 김진석  /   발행인/편집인 : 강신애
등록번호 : 서울 다 50552 , 서울 다 50571   /   등록일 : 2018.11.23 , 2019.1.1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신애
주소 : 서울시 노원구 화랑로 449-7, 501호(공릉동)   /   TEL. 02-6489-0949  /   FAX. 02-6081-1541  /   E-mail. thenaeun11@hanmail.net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 presson.kr.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