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확산세 곳곳에서 이어지면서 확진자 715명 > 복지/사회

더 나은신문
사이트 내 전체검색
삼…


복지/사회

코로나 확산세 곳곳에서 이어지면서 확진자 715명

페이지 정보

DATE : 2021-05-13 10:37

본문

13일 코로나 확산세가 곳곳에서 이어지면서 신규 확진자 수는 700명대 초반을 나타냈다.


전날(635명)보다 꽤 늘어나면서 지난 8일(701명) 이후 닷새만에 다시 700명대로 올라섰다. 확진자 수만 놓고 보면 지난달 28일(769명) 이후 보름 만에 최다 기록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15명 늘어 누적 12만9천633명이라고 밝혔다.


최근 확진자 발생 양상을 보면 전국적으로 크고 작은 감염이 잇따르면서 '4차 유행'이 이어지고 있다.


1주간 하루 평균 약 588명꼴로 확진자가 나온 가운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561명으로, 여전히 2.5단계(전국 400∼500명 이상 등) 범위에 있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지역발생이 692명, 해외유입이 23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613명)보다 79명 늘며 700명에 육박했다.


지역별로는 서울 227명, 경기 222명, 인천 17명 등 수도권이 466명(67.3%)이다.


비수도권은 울산 31명, 경남 30명, 광주 23명, 경북 22명, 부산 20명, 충남 19명, 대전 18명, 강원 15명, 전남 12명, 충북·전북 각 10명, 제주 9명, 대구 5명, 세종 2명 등 총 226명(32.7%)이다.

주요 집단발병 사례를 보면 가족이나 지인모임, 직장, 학교 등 다양한 공간을 통해 '일상 감염'이 퍼져나가고 있다.

사진은 기사와 관련없음

장남수 기자



더 나은신문

회사명 : 더 나은신문/법률행정신문   /   대표자 : 김진석  /   발행인/편집인 : 강신애
등록번호 : 서울 다 50552 , 서울 다 50571   /   등록일 : 2018.11.23 , 2019.1.1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신애
주소 : 서울시 노원구 화랑로 449-7, 501호(공릉동)   /   TEL. 02-6489-0949  /   FAX. 02-6081-1541  /   E-mail. thenaeun11@hanmail.net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 presson.kr.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