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수도권 코로나 확산세 확산...방역수칙 준수 거듭 요청 > 정치

더 나은신문
사이트 내 전체검색
울…


정치

정부, 수도권 코로나 확산세 확산...방역수칙 준수 거듭 요청

페이지 정보

DATE : 2021-09-17 15:14

본문

정부는 수도권에서 코로나 확산세가 더 거세지고 있다면서 지역 주민들에게 방역 수칙을 준수해달라고 거듭 요청했다.


특히 이번 추석 연휴 기간 대규모 인구 이동선을 따라 수도권의 유행이 비수도권으로 번질 위험이 있다고 우려하면서 고향방문 자제, 모임 최소화 등을 당부했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1통제관은 17일 온라인 정례 브리핑에서 "수도권은 확진자가 계속 증가하고 있고, 비수도권은 정체 수준에 있는 상태"라고 진단했다.

 
이어 "큰 틀에서 환자 발생은 정체 국면에 있지만 지금이 사실 고비"라면서 "추석을 잘 넘겨야만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나아갈 수가 있다"고 강조했다.


최근의 환자 발생 양상을 보면 수도권의 확산세가 뚜렷하다.


지난 1주간(9.11∼17) 수도권의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1천361.1명으로, 직전주(9.4∼10) 1천218.3명보다 142.8명(11.7%) 증가했다.


반면 비수도권은 지난주 일평균 404.7명으로, 직전 주(501.3명)보다 96.6명(19.3%) 감소했다.


지난주 인구 10만명당 환자 발생률도 수도권이 5.2명으로 전 권역 중에서 유일하게 5명을 넘었다. 구체적으로 서울의 경우 인구 10만명당 6.9명으로, 인천(4.8명)과 경기(4.1명)보다 크게 높았다.


비수도권은 충청권 2.8명, 강원 1.7명, 경북·경남권 각 1.3명, 제주 1.1명, 호남권 1.0명 순이다.

이 통제관은 "이번 추석 귀성·여행, 지역 간 이동을 통해 유행이 (전국으로) 확산할 위험이 매우 높다"며 "60세 이상 부모님이 아직 접종을 완료하지 않은 경우에는 귀성·귀향을 자제하고 백신접종을 완료하거나 진단검사를 받은 뒤 최소한의 인원으로 방문해 달라"고 요청했다.

사진은 기사와 관련없음

장남수 기자



더 나은신문

회사명 : 더 나은신문/법률행정신문   /   대표자 : 김진석  /   발행인/편집인 : 강신애
등록번호 : 서울 다 50552 , 서울 다 50571   /   등록일 : 2018.11.23 , 2019.1.1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신애
주소 : 서울시 노원구 화랑로 449-7, 501호(공릉동)   /   TEL. 02-6489-0949  /   FAX. 02-6081-1541  /   E-mail. thenaeun11@hanmail.net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 presson.kr.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